“지방대 다니느니 차라리 자퇴가 낫겠다고 무시한 친구 엄마에게..” 하지만 알고보니 다른 이유가..

“지방대 다니느니 차라리 자퇴가 낫겠다고 무시한 친구 엄마에게..” 하지만 알고보니 다른 이유가..

 

 

중학교 시절에 일어난 일이었다.

나는 하율에게 다가가 그날 우리 집에 와서 내 수행 평가를 도와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나는 그애가 그 분야에 능숙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하율은 “그래 내가 도와줄게 같이 하자”라고 흔쾌히 동의했다.

 

안녕하세요! 윤지 어머님, 처음 뵙겠습니다. 제 이름은 하율이고 윤지의 동급생입니다.

너제 부모님 직업은 뭐니?

 

 

아무리 친구 엄마지만 무례하네..부모님 직업까지 물어보고.. 저희 아버지는 수건 공장에서 일해요.

이 동네는 공업단지 안에 있어서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직업이 생산과 관련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빨리 이사를 가는게 좋겠네..

그러면 아줌마는 왜 이 마을에 사시나요? 좋은 동네에 안 살아요? 빨리 이사 하세요.

너네 이 이런 집인지 몰랐네.. 우린 2년 뒤 서울 황금마을 아파트로 이사할 예정이다.

어차피 대학도 서울로 갈 거라 아휴 너는 공부나 열심히 해라.

 

너희 아빠 봐봐 공부 못해서 저렇게 공장이라고 고생하잖니.
돈도 쥐꼬리만큼 받고 너도 아빠 닮았으면 당연히 공부 못하겠다.

 

학원 갈 형편은 되니? 너무 형편 어려우면 우리 윤지한테 공부 좀 알려달라 해 부끄러워하지 말고 가난한 건 죄가 아니다.
머리 나쁜 게 죄지.. 저는 공부 잘하는 편인데요.

일 등까진 아니더라도 반에서 삼 등은 한다구요.
윤지보다 등수 높은데요. 그래 삼 등 중학생이 좀 하면 뭐하나 어차피 고등학생 되면 뒤쳐질 텐데 독학은 한계가 있단다 .
아직 어려서 뭘 잘 모르나 보네..

저는 너무 화가 났습니다.

 

저희 아빠는 수건 공장에서 일합니다.

어렸을 때 공부를 잘하셨지만, 대학 갈 돈이 없어 생업에 뛰어드셨거든요.
저는 성실한 저희 아빠가 존경스러웠어요.

 

하율아 아빠가 어렸을 때 돈이 없어 대학을 못 갔단다 꼭 공부를 잘할 필요는 없단다.

하지만 너가 하고 싶다면 아낌없이 지원해 줄게.
아빠는 너가 돈 때문에 꿈을 포기하는 거 원치 않는단다.
전 아빠의 못 다 이룬 꿈을 대신 이루어 드리고 싶었어요.

 

직업만 보고 사람을 무시하는 아줌마 콧대도 눌러주고 싶었구요.
고등학교 진학 후 윤지는 이사를 갔습니다. 그리고 저는 점점 더 성적이 올라 매번 전교 일등을 찍었죠.
와~ 이번에도 모의고사 만점이야 대단하다.
쉬는 시간에도 공부하다니 와 진짜 독하다 비법 좀 알려주라.
하지만 수능날 긴장했던 탓일까요? 대학교 입학식 저는 서울대를 가고 싶었지만 실패하였습니다.

 

아빠 서울대 못 가서 죄송해요. 열심히 했는데 너무 긴장했나 봐요.
괜찮아 하율아 대학 간판이 뭐가 그렇게 중요하다고 대학에 지방에 있으면 뭐 어때 넌 최선을 다했구 충분히 잘했어.

너 김윤지 아냐 너 서울로 대학 갈 거라더니, 나랑 같은 지방대네,
반갑다 너랑 나랑 동교 취급하지 마라 우리는 근본이 다르거든.

 

하율이 너 역시 지방대학이구나.
설마 우리 윤지랑 같은 대학이라고 같은 급이라 생각하는 거 아니지?

윤지는 곧 서울에 있는 대학교로 편입할 거란다.
이런 지방에서 뭘 하겠다고 .. 참 그냥 자퇴하는 게 어떠니.

여기 학교 나와봤자 등록금만 날리고 취업도 안 될 텐데 그나저나 난 전공이 뭐니?

전 의학 전공이에요.

뭐 간호조무사 뭐 그런 거야?

아니 의과대학

뭐 의사라고 예비의사 뭐, 뭐 의대 ??

참교육이 따로 필요한가요 이 한마디로 사이다 날린 것 같아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