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험한 성ㅁㅁ는??”.. 23년 성ㅁㅁ 배테랑 ‘여성 유튜버’의 기막힌 사연.. ㄷㄷ

“가장 위험한 성ㅁㅁ는??”.. 23년 성ㅁㅁ 배테랑 ‘여성 유튜버’의 기막힌 사연.. ㄷㄷ

 

 

전직 성매매 여성이었던 40대 A씨는 최근 유튜버 활동으로 화제가 되고있다. 룰살롱 등 각종 유흥업소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밝힌 A씨는 “나는 몸을 ㅍㄴ ..였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리면서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20대 초반, 이 유튜버는 언니 집 근처에 거주하던 중 언니 파트너의 성폭행을 가까스로 피하면서 참혹한 사건에 직면했습니다.

이 충격적인 경험은 그녀의 소란스러운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그 후 그녀는 언니의 집을 떠나 가족의 집에서 숙소를 구했고, 그곳에서 집세를 내고 배고픔을 피하기 위해 쉬지 않고 일해야 했습니다.

자금이 급히 필요한 그녀는 고정급이 아닌 일당을 주는 일자리를 찾았고, 결국 시간제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게 됐습니다.

처음에는 이 일을 그만두려고 노력했지만 그녀의 삶은 예상치 못한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일명 ‘2차’ 룸살롱부터 개인실에서의 친밀한 활동을 허용하는 북창동 유흥주점, 심지어 성행위를 하는 풀살롱 유흥주점까지

여러 업소를 전전하면서 그녀의 일은 점점 더 어려워졌다. 방의 경계 내에서 예상되었습니다.

그녀가 직면한 가혹한 현실에는 쉴 틈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A씨는 온라인에서 만난 남자들과 금전적 보상을 조건으로 교제까지 했으며 무려 23년 동안 성매매를 이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녀는 매춘과 관련된 엄청난 위험을 강조했으며, 특히 조건부 회의에 참여한 3년 동안 직면한 위험을 강조했습니다.

그녀는 “유흥업소 등 규제 대상 시설이 아닌 불특정 장소에서 고객과 만남을 갖기 때문에 이런 종류의 일을 하는 것은 매우 위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누군가 나를 해치려고 하면 어쩌지?’라는 막연한 두려움을 늘 갖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에이즈 같은 질병에 걸릴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늘 떨리는 마음으로 고객을 만나야 했습니다.”

무엇보다 A씨는 성매매 가담자로서 주변 사람들에게 발각될까봐 가장 힘들었던 점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신분을 밝히고 성매매 사실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 묻자  “의욕으로 이 길을 선택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버지나 다른 누군가가 알면 나를 버리고 외면할 것이라는 끊임없는 두려움 속에 살았다. 나는 23년 동안 이런 조건부 만남의 매일의 공포를 견디며 진정한 나를 숨겼다”고 설명했습니다. 힘든 여정을 회상하며 그는 “외로운 싸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XX야, 내가 너무 늦게 와서 미안해. 그 긴 시간을 너 혼자 견디게 해서 정말 미안해. 많이 무서웠을 텐데 단 한 번도 그 마음 들어주지 못하고 안아주지 못해서 정말 미안해. 내가 너한테 미안하다는 말을 하기까지 꼬박 23년이 걸렸구나. 23년 동안 얼마나 힘들었니. 말도 못 하게 힘들었잖아. 그 힘든 상황에서 넌 어떻게 해서든 날 살리려고 악착같이 살아냈던 시간들이었는데 난 그걸 알면서도 널 외면했어. 몸을 XX XX는 더럽고 천한 X이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하니까 날 부끄럽게 생각했어. 그러나 이젠 더 이상 몸을 XX XX였던 내가 부끄럽지 않아. 세상 사람들이 천하고 더러운 일이라고 욕해도 난 그 일을 해서 날 먹여 살렸고 날 포기하지 않았고 내 목숨을 지켰어. XX야, 넌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일을 해낸 거야. 세상 사람들이 내게 돌을 던져도 이젠 상관없어. 이젠 그 돌마저도 난 웃으며 받아줄 힘이 생겼거든. XX 네 덕분에 말이야.” A씨는 더 이상 성매매를 했던 사실을 창피하단 이유로 감추지 않겠다면서 “이제는 성매매 여성이었던 나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혼자서 어려운 일을 겪느라 수고 많았다”, “정말 힘들고 두려웠겠구나”, “돌은 던질 자격을 가진 사람은 누구에게도 없다” 등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일부 유튜버들은 A 씨에게 취재를 위해 접근했지만, “감정팔이를 하면 불법행위를 해도 지지하는 것과 같은 것인가? 역경 속에서도 버티는 사람을 어리석은 사람으로 보는가”라며 머뭇거리며 불편함을 토로했습니다. 이러한 감정은 수많은 네티즌들에게도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상 속 A씨의 끊임없는 신체 접촉과 경계심 가득한 눈빛이 약물 금단 증상을 나타내는 것일 수 있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습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