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윤정, 스태프 소속사 직원 위한 롱패딩 선물… 3500만 원 통 큰 FLEX

고윤정, 촬영장 스태프·소속사 직원들에게 롱패딩 깜짝선물

배우 고윤정이 촬영장 스태프와 소속사 직원들에게 깜짝선물을 전달했다.

18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고윤정은 tvN 새 드라마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생활’ 현장 스태프들과 소속사 직원들에게 롱패딩 100여 벌을 선물했다.

고윤정이 서울 성동구 S팩토리에서 열린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블루 카펫 행사에서 하트를 그리고 있다. / 뉴스1

고윤정이 선물한 패딩은 현재 본인이 앰배서더로 활동 중인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으로, 공식 사이트 기준으로 한 벌당 35만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출연하는 작품의 동료 배우 및 스태프들과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하는 것으로 유명한 고윤정은 새로운 작품에서도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급격히 추워진 날씨 속 고윤정의 세심한 배려와 센스가 돋보인다.

고윤정 / 디스커버리리
고윤정 / 디스커버리

고윤정은 최근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으로2023 아시아콘텐츠어워즈글로벌OTT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시아콘텐츠어워즈글로벌OTT어워즈’는 한국과 아시아 전역의 우수한 TV, OTT, 온라인 콘텐츠를 대상으로 하는 시상식이다.

고윤정은 ‘무빙’에서 아버지에게 재생 능력을 물려받은 체대 입시생 장희수 역을 맡아 와일드한 액션부터 짙은 감정선까지 폭 넓게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수상 당시 고윤정은 “이 상은, 제가 연기를 시작한 이래로 처음으로 받는 상이기에 저에게도 아주 뜻 깊고 의미 있는 상인 것 같다”며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꾸준히, 지금처럼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앞으로도 초심 잃지 않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고윤정은 내년 상반기 방송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스핀오프 드라마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생활’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시리즈를 탄생시킨 신원호 감독, 이우정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하는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생활’은 대학병원 교수와 전공의들의 리얼한 병원 생활과 우정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고윤정은 종로 율제 산부인과 1년 차 전공의로 변신해 첫 의사 역에 도전해 기대가 모이고 있다.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생활’은 내년 상반기에 첫 방송된다.

 

Scroll to Top